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생리를 시작한 딸에게

책리뷰

by 계리직 2021. 1. 10. 17:57

본문

반응형

중학교 1학년 시절 집 밖에 있는

한 평 남짓한 재래식 화장실에서

저는 충격적인걸 보게 됩니다.

바로 제 팬티에 뭍은 불쾌한 것 때문이었는데요

 

그게 뭘까? 궁금해하며

 자세히 보려고 했지만

화장실이 너무 좁아 자세히 볼 수 없었던 저는

화장실과 멀리 떨어져 있지 않았던 수돗가로 향합니다.

 

똥이 묻었나?

초등학생 시절만 해도

똥통에 빠트린 신발이 여러 개였고

똥물이 튀어서

똥과 가깝게 지내던 저는

대수롭지 않은 듯

속옷을 갈아입으려는 순간

 

손을 벌벌 떨며 수돗가 문을 잠금니다.

 

무슨 이유 때문이었을까요?

 

초등학생 시절 엄마와 병원에 갔다 온 후

약을 받으러 약국에 간 어느 날

약사 할아버지와 손님의 이야기를 우연히 듣게 됩니다.

 

"몸에서 피가 나오면 2년 내에 죽는다"

 

앞에 내용은 다 생략한 채

몸에서 피가 나오면 죽는다는 이야기가 머리에 꽂혔고

순간적으로 그런 생각이 듭니다.

 

아... 내가 죽을 때가 왔구나

 

지금 같으면

병원에 가든가 뭔가 해결하려고 했겠지만

참 신기한 게 그때

죽을병에 걸리면 잠 자는 동안 죽지

병원에 가서 죽을병에 걸렸다는 말을 듣기 싫었던 저는

 학생이 목숨보다 중요한일을 지키러 부랴부랴 학교로 향합니다.

 

한 30분이 지났을까요?

 순간적으로 그걸 다 잊어버리고 친구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던도중

한 동네 친구가 조용히 저를 부릅니다.

 

"그냥 말로 하면 되지 너는 뭘 그렇게 소곤소곤 말해?"

 

그 아이는 놀라면서

저를 이끌고 밖으로 향합니다.

 

뭐하는 짓이야 하며 

밖으로 나갔는데

글쎄 그 아이가 검정 봉지를 전해주는 거예요

 

"그게 뭐야?"

"너네 엄마가 너한테 전해주라고 했어"

 

"그래?"

 딱 감이 오더라고요

 

아 이게 생리대 구나

 

그런데...

엄마한테 고마운게 아니라 짜증이 났어요

 

아니 줄려면 학교 다 끝나고 집에서 주든가

창피하게 왜 얘한테 주고 난리야

 

그리고 세월이 흘러

남동생이 화장실에 갔는데

휴지에 피가 묻힌 걸 보고

깜짝 놀라 뛰쳐나온 거예요

 

저와 막내동생은 나이 차이가 9살이나 났기에

아직 동생이 생리를 잘 몰랐고

 

제가 죽을병에 걸린 주 안거죠

 

너랑 나랑 똑같은 생각을 한다면서

역시 피는 못 속인다 라는 생각이 들었었던 나날들이 있었는데요

 

저는 20대가 돼도

생리에 대한 생각을 해본 적이 있어요

 

회사에서 동료가 생리 때문에 회사에 못 나온 날들이

저는 솔직히 꾀병인주 알았거든요

 

어떻게 생리 때문에 회사를 안 와?

 

 20대 초반까지만 해도 생리 때문에 그렇게 까지 아파본 적이 없었고

회사를 안 나간다는건

학교에 출석을 안하는것과 같다고 생각했던 저는

 

20대 후반이 되자 이게 서서히 알겠더라고요

 

나이 드는 것도 서러운데 말이죠

 

생리를 시작한 너에게 라는 책은

생리를 했을 때 부모님에게 말하는 방법과

생리 가방 준비하기 등

정말 실생활에 꼭 필요한 것들을 알려주는데요

 

만약 자녀가 있다면

요즘에는 성교육도 많이 하지만

그게 시험에 나오지도 않기 때문에 자세하게 듣지는 않았을 거예요

 

부모님이 설명해 주고 싶어도

우리 조차 생리에 대해 자세하게 알 수 없으니

그때 생리를 시작한 너에게 라는 책은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책 같습니다.

 

 

 

 

 

반응형

'책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차혁명시대의 언어품격  (36) 2021.01.29
괜찮아 경험 이길보라가 이야기 하는 배움  (38) 2021.01.28
생리를 시작한 딸에게  (32) 2021.01.10
블로그에 글을 쓰는 이유  (65) 2021.01.09
블로그 권태기 극복  (41) 2021.01.08
하고싶은대로 살아도 괜찮아  (42) 2021.01.05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처음이 가져다 주는 많은 느낌들
    그중에 여성분들께서 느껴가는 과정

    특히 딸아이를 키우시는 분들께
    꼭 필요한 책이라는게 느껴집니다

    지금이야 그래도 성교육이 많이 좋아졌지만
    처음 느끼는 당사자들은
    당황스러울꺼 같아요

    커가는 과정속에
    일어나는 경험을 통해서
    그렇게 어른이 되어가는걸
    느끼는 순간들

    그 순간들이 다들 어렵지 않게
    따뜻하게 다가왔음 어떨까 하는
    생각도 가져봅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2 13:32 신고
      정말 지금은 그래도 학교에서 잘 해주고 있어서 다행이에요!!
      저때는 수업을 들었는지 잘 기억도 안나네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21.01.10 20:22 신고
    와~ 정말 생리 시작한 소녀들에게 꼭 필요한 책이네요.
    저는 엄마가 생리하는 날에 손님 오셨다고 말하라고 했어요.
    그럼 생리대랑 생리팬티 챙겨주신다고요.
    그래서 그대로 했죠. "엄마! 손님 오셨어."
    "어서 문 열어 드려라!" -_-;;
    그게 그렇게 비밀스럽게 말할 일은 아니었는데 말이죠.
  • 프로필 사진
    2021.01.10 21:11 신고
    아들만 둘있는 집에서 지금 딸 하나 있는데 나중에 컸을때 이런부분은 또 잘해여겠네요
    • 프로필 사진
      2021.01.12 13:37 신고
      저도 남동생에게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고민했을때가 있어서 무슨말씀인지 알거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21.01.10 21:29 신고
    저는 생리를 늦게해서 주워들은 말들이 많아서 놀라지 않고 초경을 받아들였는데 일찍 시작한 애들은 많이 놀라고 그러더라고요 딸을 키우시는 엄마가 딸에게 선물하면 좋을 거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21.01.12 13:45 신고
      정말 그런거 같아요!!
      찝찝해서 생리대를 계속 가는 아이들도 있고요!!
      딸에게 선물로 너무좋을거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0 21:30 신고
    그런 부분들이 저희 세대들이 제대로 교육받지 못한 부분인 것 같아요.
    "성"에 대한 이야기만 나오면 피하기도 하고 부끄러워하기도 하고 말이죠.
    아들 둘, 딸 하나 있는데,
    5학년이 되는 큰 아들이 실과책에서 '초경', '월경'을 물어보는데...참 대답해주기가..ㅠㅠ.
    챙피하고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신성하고 소중한 부분들이기에 어떻게 앞으로 이야기를 해줘야할지 고민이 되기도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0 22:03 신고

    두딸을 키우는 아빠로써!
    참 민감한 부분이 이제 시작될텐데
    너무나도 털털한 엄마가 있으니 큰 걱정은 없습니다 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21.01.10 22:14 신고
    이런 책이 있군요~ 좋은 책이네요 :") 저는 학년차이가 좀 나는 언니가 있어서였을까요?? 첫 기억이 특별나지는 않은데, 전 정말 통증이 심각해서 ㅜㅜ 양호실에 자주 갔었답니다~ 나이가 드니 많이 괜찮아지긴했지만... :")
    처음에 직장 동료분을 이해하지 못했다고 하시니.. 오잉?!! ㅎㅎㅎ 아직도 약을 먹는 저로써는 그저 부럽네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21.01.12 13:59 신고
      저는 나이가 드니 통증이 심해지더라고요 ㅜㅜ 사람마다 다 다른가봐요!!
  • 프로필 사진
    2021.01.11 00:13 신고
    꼭 읽어 봐야할 책입니다. 도움을 많이 받을 수 있네요.
    그래서 책이 좋은 점이 있어요.
    여기는 날씨가 조금 추운 날입니다. 오늘은 비가 안 오네요.
    한국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오늘 밤 따스하게 잘 보내요.
    낼 온라인 플랫폼에서 뵈요.
    • 프로필 사진
      2021.01.12 18:34 신고
      제주도는 오늘 그래도 날이 좀 풀린거 같아요
      Deborah님도 따뜻하게 잘 보내시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1 00:31 신고
    여자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책이네요.
    엄마가 읽어보고 말해줘도 좋을 것 같고,
    직접 읽을 수 있게 해줘도 참 좋을 것 같아요 ㅎㅎ
    엄마가 말해주고 직접 읽기도 하면 더 좋겠죠?^^
    저도 처음 생리를 시작했었던 날이 갑자기 떠오르네요 ㅎㅎ
    너무 오래 전인 느낌이지만요.....ㅠㅠ...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21.01.12 20:13 신고
      정말 엄마랑 같이 읽어도 좋고 엄마가 말해줘도 좋을거 같아요
      저도 오랜만에 그때 생각이 나서 좋았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1 09:42 신고
    안녕하세요
    책속의 소녀 처럼 첨에는 죽는건지알고 놀랬을겁니다
    저도 그랬던거같아요 ㅎㅎ 요즘 아이들은 좀 다르겠죠
    요즘은 쿨하게 아빠가 챙겨주는곳도 많더라고요
    딸 아이를 키울려면 이런 정보또한 필요할것같아요 ㅎ
    • 프로필 사진
      2021.01.12 20:20 신고
      그때는 정말 몰라서 무서웠었는데
      미리 부모님이 알려주시거나 주변에서 알려주시면 너무나도 좋을거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21.01.11 09:49 신고
    오래전 와이프가 느닷없이 케익을 사오라고 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조숙한 아이들은 혼란이 크겠죠 ? ㅎㅎ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21.01.12 20:20 신고
      정말 요즘에는 파티도 하고 그러더라고요!!
      혼란이 올수도 있으니 미리 알려주는것도 좋을거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1 12:07 신고
    저도 여동생과 딸들이 있어서 생리하는 것에 대한 거부 반응이 없는데
    솔직히 생리통을 진짜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고요 ㅠㅠ
    남자라서 그 느낌을 잘 모르지만 정말 생리는 어른이 되었다는
    증거라고 저희 집에서도 동생이나 딸아이가 생리 시작했다는 소식에
    생일파티하는 것처럼 성대하게 했답니다 ㅎㅎ

    정말 기쁜날이지만 한달에 한번 여성분들에게는
    불편한 날이기도 하지요 ㅜㅜ
    그래서 딸과 와이프가 생리하는 날에는 매우 조심한답니다
    꺠갱!!
  • 프로필 사진
    2021.01.11 14:32 신고
    이 책 저도 눈여겨 보고 있었어요 ^^
    딸이 있으면 저학년이지만 슬슬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요
    오늘도 멋진 책 소개 감사드려요~
    읽어봐야겠다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빨리 사와야겠어요 ^^
    계리직님 오늘도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1 22:21 신고
    이런책 좋아요
    생리시작 하는 딸아이한테 선물하면 좋을거 같아요.ㅎ
    뭐든지 미리 대비해서 자연스럽게
    책으로부터 배우는 교육 좋은거 같아요~~ ㅎ
    잘보고갑니다 ^^
  • 프로필 사진
    2021.01.11 22:36 신고
    우와 이런책이 있다니 정말 좋은 것 같아용 성장의 한 과정인데 저도 그것을 창피함으로 받아들였던게 기억이 나네요. 자연스러운 현상의 하나일 뿐인데 그때는 왜 그렇게 감추려 했는지 모르겠어요. ^^ 제 과거를 기억하게 되는 글 좋아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구독하고 갑니다. 소통하고 지내용
    • 프로필 사진
      2021.01.12 20:54 신고
      정말 저도 그때는 창피하게 생각했는데 그럴필요가 없더라고요!!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1 23:26 신고
    책소개 감사해요 저는 딸은 없지만 조카를 위해 준비해줘야겠네요